1.jpg

저희집 뒤에 엄청 큰 밤나무에서 무수하게 밤송이가 떨어지거든요.

전 딱히 밤을 좋아하진 않고... 여긴 겨울이 넘 혹독하여 동물들 줄라고 까모아뒀어요.

 

2.jpg

통통하게 살이 오른 귀여운 알밤을 밥그릇에 넣어서 뒷뜰에 뒀는데 

 

3.jpg

누군가가 와서 홀라당 까먹고 껍질과 쭉정이만 남겨놓는 날이 몇번 지나가고.. 

 

4.jpg

알 수 없는 뒷뜰의 손님을 위해 열심히 밤을 뫄 그릇 넘치게 담아두었죠 

 

5.jpg

그렇게 3일짼가 되던 날!!!! 

 

6.jpg

모습을 드러낸 밥잡숫는 뒷뜰손님ㅋㅋㅋㅋ 

 

7.jpg

맘마먹는 아기다람쥐! >ㅍ< 

 

8.gif

밤송이는 장갑 끼고 만져도 잘못하면 너무 아프잖아요.

밤송이 볼 때마다, 다람쥐가 저거를 얼마나 먹고 싶을까! 생각을 했어요

 

9.jpg

요래 토실토실한 알밤을 가득히 까주면, 다람쥐가 얼마나 기뻐할까! 

 

10.jpg

아니나다를까, 매일매일 열심히 와서 뽈따구가 터지도록 밤을 담는 다람쥐!

보니까 밤을 뱅글뱅글 돌려가며 순식간에 겉껍질, 속껍질을 까내고,

잘 쪼개어 볼주머니에 넣고 가더라구요. 저장해놓고 먹으려는 거겠죠?

 

11.jpg

앙~! 야무지게 이빨을 박아넣는 아가다람쥐 ㅋㅋㅋ 귀여워 미쳐요 ㅠㅠ 

 

12.gif

밤알이 벗겨져가는 과정을 잘 보셔요! 

 

13.jpg

꺅!! 순간포착! 다람쥐 저 벌어진 입 보이시나여???ㅠㅠㅠㅠ 귀여워 미쳐요 

 

14.jpg

밤알을 열심히 담는 다람쥐, 집에서 기다리는 아가라도 갖다주려나? 

 

15.jpg

아구아구...... 

 

16.jpg

캽! 다 집어넣었다! ㅋㅋㅋㅋ 

 

17.gif

잘 보세요, 다람쥐 밤 돌려까기 신공 ㅋㅋㅋㅋ 

 

18.jpg

웃쌰~~ 하나 더 까볼까? 

 

19.jpg

창틀에서 숨죽이고 촬영하는데, 우리 주책바가지 고냥이들이 뭐하냐고 와서 에옹거려서 경계.. 

 

20.jpg

그만 가려나? 싶었는데... 

 

21.jpg

한알 또깜ㅋㅋㅋㅋㅋㅋㅋㅋ 

 

22.jpg

앙~! 저 밤 문 것좀 보셔요!!ㅠㅠㅠㅠ 정말이지 인형이 따로 없다니까여!!

첨엔 빈 뽈따구로 왔다가 지금은 뽈따구가 터지도록...ㅋㅋㅋ

보니까 서너개? 최대한 네개정도 담고, 나머지 한개는 입에 물고 가더라구요

 

23.jpg

늘어난 뽈주머니땜에 3등신이 된 다람쥐ㅋㅋㅋㅋ 

 

24.jpg

보시면 껍질이 벗겨진 게 보입니다 

 

25.gif

뽈주머니 꽉 찼는지, 남은 반개 정도는 입에 물고 이만 가려는 다람쥐 

 

26.jpg

후다닥!! 가래나무 위로 올라갔어요 

 

27.jpg

위풍당당 뽈주머니 미쳐미쳐ㅋㅋㅋㅋㅋㅋㅋㅋ 

0

Comments [0]

Entertainment

Cookies disclaimer
Our site saves small pieces of text information (cookies) on your device in order to deliver better content and for statistical purposes. You can disable the usage of cookies by changing the settings of your browser. By browsing our website without changing the browser settings you grant us permission to store that information on your device.